February 6, 2011

Evergreen

My family and I woke up quite late on the first day of CNY.

We went to our Shu-Gong's house, as usual after our breakfast.
["shu-gong" is my grandpa's brother]

The scenery along the road is natural and greenery.
So peace and quite, just like you can hear clearly the birds singing and water flowing along the river..

There is a river, a small and thin river.

My shu-gong's house is a double-story house, while down-story is for dining use (open-air) and upstairs is for living use. Special one.^^

This is my little baby cousin's shoes.. Cute purple.. ^~^ Tiny feet.. She so scare of us, don't want us to hold her.. > <

Fish pond under the staircase to the upper story. I'm not sure who take care of these fishes, but I can say, they are quite big! @@ Not for eating purpose..

Nahh, this is the scenery that I mention just now.. :)

There is a suitable song for this beautiful scene.
Girls always wish to not become old and ugly.
But one day, there will be a time..
Just hope that your heart will not turn old too, but EVERGREEN! ^^


눈물에 얼룩져 버린 추억
귓가에 맴도는 니 목소리

바래진 색에 가려 한없이 지쳐만가
자꾸만 떨려오는 눈동자

비가 내리는 내맘 속에는
그대란 녹이 슬어 버렸어
지울 수 없는 것이 되어 이젠
퍼즐의 한조각으로 남아

날 부르고 있어

evergreen 서툴기만한 바보같은 난
그대가 주는 사랑을 모르고 살아왔죠

다시는 나의 곁에서 눈물 흘리지 않도록
어떤 슬픔도 가려주는 따뜻한 내가 되어 감싸 안을게

미친듯이 뛰고있는 가슴과 피가 사라져 투명해진

두눈은 너를 찾아 해메 지금
어디서 듣고 있진 않을까

이길의 끝에

evergreen 서툴기만한 바보같은 난
그대가 주는 사랑을 모르고 살아왔죠

다시는 나의 곁에서 눈물 흘리지 않도록
어떤 슬픔도 가려주는 따뜻한 내가 되어
감싸안을게

그대없는난 무엇도 볼수 없겠죠
그대없는난 무엇도 들리지 않죠

울지마요 내가 없는 지금 혼자인 그대니까
바보같은 너를 내품에 안고 닦아줄테니

evergreen 서툴기만한 바보같은 난
그대가 주는 사랑을 모르고 살아왔죠

다시는 나의 곁에서 눈물 흘리지 않도록
어떤 슬픔도 가려주는 따뜻한 내가 되어 감싸안을게
-TVXQ! <Evergreen>-
[03/02/2011]

Post a Comment

Latest Instagrams

© soulmatehyeon. Design by FCD.